여친과 선배

오팡넷 0 88 08.31 07:29

네토라레 단편집(여친과 선배) 

 

 

 

 

 

 

 

 

나: 진혁 24세 

 

 

 

 

 

여친: 예윤 24세 

 

 

 

 

 

선배: 선배 26세 

 

 

 

 

 

선배여친: 소연 24세 

 

 

 

 

 

 

 

 

평소와 다를 바 없이 거리를 걷고 있던 나와 여친은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발신자는 대학 시절 선배.. 

 

 

 

 

 

 

 

 

"여~ 오랜만이다. 지금뭐하냐? 할꺼없으면 오랜만에 형집이나 와라. 간만에 술한잔 빨자고~ ㅎㅎ" 

 

 

 

 

 

 

 

 

나는 여친과 같이 있다는 것을 얘기하며 거절하려고 했지만, 선배 또한 여친과 같이 있으니 데려오라는 거절 할 수 없는 진상(?)에 결국 어거지로 약속을 잡았다. 

 

 

 

 

 

선배라는 사람는 옛날부터 나와 친구들에게 여자를 따먹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보여주며 홈런후기를 들려주곤 했다. 그때마다 내심 좋으면서도 나중에 여친이 생기면 절대 보여주지 않으리라 다짐했었다. 

 

 

 

 

 

평소의 행실은 썩 나쁜편이 아닌데도 이 선배가 싫은 이유는 딱 하나. 후배의 여자라도 이쁘기만 하다면 분명히 어떻게든 해보려고하는 쓰레기근성이 있기때문이다. 

 

 

 

 

 

 

 

 

무튼 이런저런 이유로 난 정말 우울했지만, 예윤이는 나의 아는 지인을 만난다는 것 만으로도 상당히 들떠있었다. 

 

 

 

 

 

 

 

 

"그 선배 우리보다 몇살 많아? 내가 가면 좀 그렇지 않아?" 

 

 

 

 

 

"두살 많아. 선배도 여친이랑 있다고 데려오라고 했으니까 괜찮을꺼야.." 

 

 

 

 

 

 

 

 

조금 들떠있는 예윤이를 곁눈질로 보며 선배의 집으로 향했다. 속마음으론 나의 사랑스런 그녀가 섹욕이 가득한 선배의 방에 들어가는 것부터가 짜증났다. 

 

 

 

 

 

잠시 후 선배의 집에 도착하면 평소 여자꼬실때의 느낌이 좋은 태도로 선배가 우리를 맞이했다. 

 

 

 

 

 

 

 

 

"간만에본다. 들어와~" 

 

 

 

 

 

 

 

 

예윤이와 내가 집에 들어가면 선배의 여친 소연이도 우릴 기분좋게 맞이해줬다. 조금 문란하게 놀것같은 스타일이지만 꽤 호감형의 우리와 동갑인 24살이였다. 

 

 

 

 

 

선배의 집은 큰 넓은 방(침실), 현관문에 화장실이 있는 적당한 크기의거실이 있는 구조.. 

 

 

 

 

 

선배는 기분나쁘게 웃으며 예윤이를 위아래로 훑어보는것 같았다. 대충 인사도 끝나고 선배의 넓은방에서 4명이 술을 마실수 있게 되었다. 

 

 

 

 

 

 

 

 

"건배~" 

 

 

 

 

 

 

 

 

4명이서 시작한 대화의 주제는 여친과 나의 중심이 되었고, 선배는 쓸데없는 말을 옆에서 계속 지껄였다. 

 

 

 

 

 

 

 

 

"너 어디서 이렇게 죽이는 여자를 만났어?" 

 

 

 

 

 

"예윤이 진짜 이쁘다. 예윤아~ 얘랑 헤어지고 나랑 사귀자.ㅋㅋㅋ" 

 

 

 

 

 

"예윤이 유라좀 닮지 않았냐?" 

 

 

 

 

 

 

 

 

선배의 시시한 대화에도 예윤이는 즐거운 듯이 웃고있었다. 나 이외에는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잠시 후 나는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화장실을 나오면 소연이 문앞에 서있었다. 

 

 

 

 

 

 

 

 

"아 미안.. 기다리게했네;" 

 

 

 

 

 

"응 아니야ㅎㅎ 괜찮아. 근데 저기.. 잠깐만" 

 

 

 

 

 

 

 

 

소연이는 그렇게 말하고 내 손을 당겨 화장실 안에 함께 들어갔다. 

 

 

 

 

 

 

 

 

"뭐하는거야? 왜이래?" 

 

 

 

 

 

 

 

 

나는 당황했지만 소연이는 침착한 모습으로 내게 키스를 해왔다. 그대로 딥키스를 해 내 자지는 누가봐도 알아볼 수 있을정도로 발기를 했다. 

 

 

 

 

 

 

 

 

"니..자지..큰데?ㅎㅎㅎ" 

 

 

 

 

 

 

 

 

나는 이때에 한심하게도 예윤이를 생각 할 수 없을 정도로 흥분했다. 소연이는 내 바지를 내리고 익숙한 느낌으로 내 자지를 입에 물었다. 

 

 

 

 

 

 

 

 

"츄웁.. 읍으.." 

 

 

 

 

 

 

 

 

기분이 좋아서 머리가 새하얗게 될것 같았지만 나는 퍼뜩 정신을 차리고, 거실로 나갔다. 두근두근 거리며 거실에 돌아가면 선배와 예윤이는 여전히 즐거운듯이 웃고있었다. 

 

 

 

 

 

 

 

 

"무슨말하길래 그렇게 웃긴데?" 

 

 

 

 

 

"아니아니ㅋㅋㅋ 예윤이 남자 경험에 대해 듣고있었어..ㅋㅋ 그렇지 예윤아?" 

 

 

 

 

 

 

 

 

평소에 내 친구들을 보여줘도 낯을 많이 가리던 예윤이는 선배가 말주변이 좋아서 그런건지 처음으로 내 지인과 친해진다는게 좋았던건지.. 꽤 대담한 주제를 가지고 얘기하고있었다는 것이 

 

 

 

 

 

한편으론 불쾌하면서도 두근두근 거리는 느낌이 있었다. 

 

 

 

 

 

 

 

 

예윤이는 웃으며 고개를 끄덕이고 있었다. 그리고 예윤이가 화장실에 가면 선배는 나에게 다가와 상상하기도 싫은 말을 하기 시작했다. 

 

 

 

 

 

 

 

 

"예윤이 함 대줘라. 괜찮지?" 

 

 

 

 

 

"뭐..뭐라는거에요 형.." 

 

 

 

 

 

"너 아까 소연이한테 뭔짓했냐? 예윤이한테 얘기해줘?" 

 

 

 

 

 

 

 

 

나는 온몸이 뜨거워지고, 머리에 피가 구치는걸 느꼈다. 이건 분명히 소연이와 선배가 서로 짜고 벌인일이 분명했다. 

 

 

 

 

 

 

 

 

"예윤이도 어차피 술취해서 별얘기 다하는게 하루만 즐기고 말꺼같은데 이따 니가 좀 자는척좀 해봐 새끼야. 알겠지." 

 

 

 

 

 

 

 

 

순수한 내 여자친구를 다른 여자를 걸레보듯 똑같이 보는 선배의 말에 분명 화가 났지만 어쩔 수가 없는 상황에 술자리는 다시 시작이 되었다. 

 

 

 

 

 

나는 예윤이에 대한 죄책감과 분노... 그리고 처음 느껴보는 떨리는 흥분감이 생겼다. 

 

 

 

 

 

예윤이도 상당히 좋은 느낌으로 취해있는것 같았고, 테이블 아래에서 내 손을 잡거나 작은 스킨쉽을 하고있었다. 

 

 

 

 

 

그 순간 선배가 무서운 눈빛으로 나에게 신호를 보내왔다. 나는 어쩔 수 없이 자는척을 시작했다. 

 

 

 

 

 

 

 

 

"아.. 진혁이 자는거같다. 좀 자는게 나을것같은데 옆에 눕혀야겠네.." 

 

 

 

 

 

 

 

 

선배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들려왔다. 소연이가 그때 예윤이에게 물었다. 

 

 

 

 

 

 

 

 

"예윤이 너는 다른사람들이 하는 섹스라던지 그런거 실제로 본적 있어?" 

 

 

 

 

 

"어? 아니..." 

 

 

 

 

 

"그럼 보여줄께 지금ㅎㅎㅎ" 

 

 

 

 

 

"어? 응?...." 

 

 

 

 

 

 

 

 

예윤이가 놀라고 있는것을 뒤로하고 선배와 소연이는 몸을 서로 엉키고, 

 

 

 

 

 

방안에선 음란한 키스와 애무소리만 울렸다. 

 

 

 

 

 

 

 

 

"예윤아 더 가까이 와.. 진혁이 깰꺼같은데.." 

 

 

 

 

 

 

 

 

예윤이가 내 옆에서 일어서는 소리가 들렸다. 

 

 

 

 

 

 

 

 

"이것봐.. 자지. 어때? 무지 크지?" 

 

 

 

 

 

 

 

 

소연이는 선배의 물건을 입에 물었다. 나는 자세를 바꾸고 실눈을 뜨고 예윤이를 쳐다봤다. 

 

 

 

 

 

생각보다 선배커플과 예윤이의 거리가 훨씬 가까웠다는 것에 놀랐다. 

 

 

 

 

 

 

 

 

"츄릅...웁읍.." 

 

 

 

 

 

 

 

 

불쾌한 소리가 울려퍼졌다. 예윤이는 선배의 풀발기가 된 자지를 삼킬듯이 쳐다보고 있었다. 멀리서 실눈을 뜨고 봐도 나와는 길이부터 차이가 있어보이는 선배의 자지를 보고 예윤이는 무엇을 생각하고 있었을까.. 

 

 

 

 

 

소연이가 입에서 선배의 자지를 떼었다. 

 

 

 

 

 

 

 

 

"예윤아.. 한번 쥐어봐." 

 

 

 

 

 

"어? 아..응....." 

 

 

 

 

 

 

 

 

예윤이는 거부하지 않고 천천히 손을 선배의 자지로 향했다. 소연이의 입에서 커진 자지를 보고 음란한 생각이 들었던 것일까? 

 

 

 

 

 

예윤이는 선배의 자지를 떨리는 손으로 잡아버렸다. 

 

 

 

 

 

 

 

 

"어때? 예윤아? 무지크지?ㅎㅎ" 

 

 

 

 

 

 

 

 

예윤이는 무언으로 수긍하며 자지를 천천히 훑었다. 벌써부터 예윤이의 얼굴은 내가 알고있던 순수한 모습과.. 달라지고 있었다. 

 

 

 

 

 

 

 

 

"발기한 자지를 보면 흥분되긴 하지.. 예윤이 얼굴에 오빠 자지빨고싶다고 써있는데..한번 빨아봐..~ㅎㅎ" 

 

 

 

 

 

 

 

 

예윤이는 천천히 입을 열고, 선배의 자지를 물었다. 

 

 

 

 

 

음란해질대로 음란해진 예윤이의 모습은 여태껏 내가 보았던 예윤이의 모습이 아니였다.선배의 자지를 잡고, 나머지 한손으론 불알을 쓰다듬으며 금방이라도 눈물이 흘러내릴것같은 매우 상기된 얼굴을 하고 있었다. 

 

 

 

 

 

아주 맛있는 아이스크림을 ?듯이 정성스럽게 자지를 빠는 예윤이의 모습을 본 나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자지에 손도 대지않고 사정을 했다. 

 

 

 

 

 

 

 

 

"아~ 예윤이 잘하네.. 이렇게까지 해줄줄은 몰랐는데.." 

 

 

 

 

 

 

 

 

선배는 예윤이의 변화를 확인하고는 입을 열었다. 

 

 

 

 

 

 

 

 

"예윤아. 니가 원하면 저쪽 방으로 갈까?ㅋㅋ" 

 

 

 

 

 

 

 

 

선배의 뒤를 예윤이는 아무말 없이 따라갔다. 남친선배의 자지를 원하며.... 

 

 

 

 

 

 

 

 

소연이가 곧 내게 다가왔다. 

 

 

 

 

 

 

 

 

"예윤이 저렇게 되도 괜찮아?" 

 

 

 

 

 

 

 

 

나는 어쩔 줄 몰라 그 자리에 굳어졌다. 

 

 

 

 

 

 

 

 

"소연이 너는 상관없는거야?" 

 

 

 

 

 

"우리.. 사실 연인관계라기보다는 섹파에 가까워." 

 

 

 

 

 

 

 

 

역시 이 년놈들이 짜고친 계획이였다.. 

 

 

 

 

 

그 순간 소연이는 내 옷을 벗겨 사까시를 시작했다. 나는 방안의 모습이 신경쓰여 심장이 멎을듯이 쿵쾅거렸고, 아까 한번 사정을 끝낸 자지는 언제 사정했냐는 듯이 엄청난 발기를 하며 내 심장소리에 맞춰 껄떡 껄떡대고있었다. 

 

 

 

 

 

잠시후 예윤이의 약간 커진 신음소리가 들려왔다. 

 

 

 

 

 

 

 

 

"아앙...하응....아..미칠꺼같애..아흑~.." 

 

 

 

 

 

 

 

 

보지가 찔꺽거리는 소리와 신음소리가 아주 생생한 느낌이였다. 확실히 섹스하고있다는 것을 알수있는 그런 소리였다. 

 

 

 

 

 

소연이가 빨면서 말했다. 

 

 

 

 

 

 

 

 

"하나 가르쳐줄까? 오빠는 콘돔끼고는 절대 안해.." 

 

 

 

 

 

 

 

 

나는 정신없이 소연이의 보지에 자지를 쑤셔넣었다. 예윤이도 반드시 이쪽의 목소리가 들렸을 것이다. 

 

 

 

 

 

그러나 싫어도 선배와 예윤이의 목소리가 들려왔다. 

 

 

 

 

 

 

 

 

"예윤이 니 씹보지는 씨발 진짜 존나 맛있다.으윽" 

 

 

 

 

 

"흐윽...흑~흑흑~" 

 

 

 

 

 

 

 

 

예윤이의 울먹이는 신음소리와 보짓물이 얼마나 나왔는지 철퍽철퍽거리는 살부딪히는 소리가 예윤이가 얼마나 흥분하고있는지.. 보지않아도 그대로 느껴졌다. 

 

 

 

 

 

선배는 이런 예윤이의 반응에 좀 더 수위를 높여 얘기했다. 

 

 

 

 

 

 

 

 

"와 씨발.. 이게 다 보짓물이야? 침대 다젖겠다 예윤아~ 친구들도 불러서 돌려먹고싶네ㅋㅋㅋ" 

 

 

 

 

 

"아...흐~ 흑..흐응..." 

 

 

 

 

 

 

 

 

굴욕으로 가득했지만 흥분하고 있었던 것도 사실이었다. 

 

 

 

 

 

 

 

 

"아~ 존나 맛있네 씨발.. 오빠랑 맨날 하고싶지? 걸레년아.ㅋㅋㅋ" 

 

 

 

 

 

"흐윽...그만....그만.......아흐윽..." 

 

 

 

 

 

"이제와서 왜이럴까~ㅋㅋ 어흐... 너처럼 맛있는년은 처음이다 처음.." 

 

 

 

 

 

 

 

 

나는 흥분한 나머지 소연이와의 섹스가 순식간에 끝났다. 그래도 큰 방안의 목소리는 그칠 줄 없이 들려왔다. 

 

 

 

 

 

 

 

 

"헉...헉..예윤아...와...씨발..몸매하며 얼굴하며....헉...~ 더 기분좋게 해줘? 원하면 엉덩이 이쪽으로 대봐.." 

 

 

 

 

 

 

 

 

난 견딜 수 없어 큰방의 모습을 훔쳐보러 갔다. 

 

 

 

 

 

처음 보는 예윤이의 충격적인 광경이였다. 

 

 

 

 

 

예윤이의 얼굴은 시뻘겋게 달아올라 눈은 금방이라도 울것같은 이성을 잃은 표정으로 스스로 엎드렸다. 

 

 

 

 

 

 

 

 

"더 엉덩이 내밀고.. 아 그래그래. 이자세야. 죽이는 자세..ㅋㅋ" 

 

 

 

 

 

 

 

 

예윤이의 본적도 없는 모습이였다. 상체는 완전히 바닥에 닿은채로 엉덩이만 치켜 올린 자세였다. 

 

 

 

 

 

 

 

 

"아~ 예윤아 들어간다.." 

 

 

 

 

 

"아학....학...하윽....아흐윽....나...나....아흐응.." 

 

 

 

 

 

 

 

 

선배는 씨익 웃으며 예윤이의 아름다운 엉덩이를 잡고 사정없이 박기 시작했다. 

 

 

 

 

 

예윤이의 허리는 마치 일본 야동에서 본것 처럼 경련을 하고있었고, 보짓물은 선배와 예윤이의 허벅지를 모두 적실정도의 양이였다. 

 

 

 

 

 

 

 

 

"아앙...아하앙...진짜 미치겠다...하응..미치겠어....아흑..~~" 

 

 

 

 

 

"ㅋㅋㅋㅋㅋ 나도 기분좋아.. 예윤이 보지 최고야.." 

 

 

 

 

 

 

 

 

선배는 자지를 빼고 예윤이를 눕혀 최고속도로 박기 시작했다. 

 

 

 

 

 

 

 

 

"아흐윽...흑흑..~ 나 미쳐.... 조금만...더 빨리...하으윽...아흑..." 

 

 

 

 

 

"아~ 씨발년. 이제 아마 오빠자지없인 못살껄?ㅋㅋㅋ" 

 

 

 

 

 

 

 

 

선배는 예윤이의 다리를 안고, 예윤이 몸을 위에서 덮듯이 올라 탔다. 그대로 두 사람은 아주 끈적거리는 혀를 얽혔다. 

 

 

 

 

 

예윤이의 혀가 선배의 혀와 얽혀있는 모습은 정말이지 상상도 할 수 없는 자극이였다. 

 

 

 

 

 

 

 

 

"이제 싼다..으윽.." 

 

 

 

 

 

 

 

 

선배는 예윤이의 발목을 잡고 마지막을 향하듯 예윤이의 보지가 찢어질 정도로 박아댔다. 

 

 

 

 

 

 

 

 

"헉..헉.. 나온다~" 

 

 

 

 

 

"하윽...나학...하아악...아흐으으......흐윽.....아아앙....하아앙....~" 

 

 

 

 

 

 

 

 

선배는 예윤이의 보지에서 자지를 뽑아 입에 밀어넣었다. 

 

 

 

 

 

 

 

 

"아아.. 존나 좋다 씨발진짜.. 그래 전부 빨아먹어봐 한번." 

 

 

 

 

 

 

 

 

나는 그런 예윤이의 모습은 한번도 본적이 없었다. 하지만 예윤이는 싫어하는 모습도 없이 선배의 자지를 잡고 입으로 아주 정성껏 ?았다. 

 

 

 

 

 

더이상 제가 알고있는 예윤이는 단 1%의 모습도 보이지 않았다. 나는 극도의 흥분과 함께 허탈감을 가지고 거실로 돌아왔다. 

 

 

 

 

 

조금 시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예윤이는 돌아오지 않았지만 내가 부르러갈 상황은 아닌 것 같아 그냥 자는척을 하며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자 선배만이 거실에 돌아왔다. 

 

 

 

 

 

 

 

 

"니 오늘 여기서 자고가라. 예윤이도 니가 자고가자하면 좋다드라." 

 

 

 

 

 

"아뇨. 이제 갈께요." 

 

 

 

 

 

"그래? 그럼 너만 가던지.. 새끼야." 

 

 

 

 

 

 

 

 

선배의 강압적인 태도에 짜증이 났지만 선배와 싸워도 이길수 없음을 알고있어 그 어떤것도 할 수 없는 내모습이 싫었다. 

 

 

 

 

 

 

 

 

"아.. 예윤이 뭐하는데요?.." 

 

 

 

 

 

"...? ㅋ 자고있어. 지금 깨우면 불쌍하지않겠냐? 그래도 나오라고 할꺼야?" 

 

 

 

 

 

"아니. 지금은 깨우지말고.. 암튼 집에 갈꺼니까 그렇게 아시라구요....." 

 

 

 

 

 

"진짜 둔한새끼네 이거. 예윤이는 자고가고싶다고 한거야. 니가 집에 쳐 가던말던 이새끼야." 

 

 

 

 

 

"아니....그게.." 

 

 

 

 

 

"예윤이는 내 자지가 좋대. 그래서 침대에서 안나오는거야. 이제 알겠냐?" 

 

 

 

 

 

 

 

 

선배에게 냅다 밀쳐졌지만 반항을 할 수 없었다. 

 

 

 

 

 

선배가 방으로 돌아가면 예윤이의 신음소리가 들려왔다. 그리고 30분 정도였다고 생각한다. 다시 한번 예윤이의 울먹이는 괴성이 울려 퍼졌다. 

 

 

 

 

 

 

 

 

"진혁아.. 돌아가자. 벌써 아침이야.." 

 

 

 

 

 

"아.. 그래.." 

 

 

 

 

 

 

 

 

잠자는 선배는 인기척도 못느꼈는지 계속 자고있어 그냥 집을 나왔다. 집에 돌아가는 도중 다문 입을 예윤이가 겨우 먼저 열었다. 

 

 

 

 

 

 

 

 

"뭔가 이상한 느낌이야.... 어제 무슨일 있었어..?" 

 

 

 

 

 

"무슨일이 있긴.. 그냥 평소랑 같았어." 

 

 

 

 

 

"흐응..." 

 

 

 

 

 

"너야말로 왜그런거야? 필름 끊겼었어? 자고가고싶다고 했다며." 

 

 

 

 

 

"어? 내가 그런게 아니고 진혁이 니가 자고간다고 했다길래... 선배가.." 

 

 

 

 

 

 

 

 

예윤이가 멈추지 않고, 자고가는데에 OK를 했던 이유는 선배의 거짓말 때문이였다. 

 

 

 

 

 

사실상 진실은 그게 아닌것을 알고 있었지만 모른채 해주었다. 

 

 

 

 

 

 

 

 

사실 요즘도 그때를 생각하면 정말 흥분이 된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7 176
26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7 220
26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7 133
26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7 122
26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7 86
262 [성인야설] 음란고딩 수정 오팡넷 09.07 158
261 [성인야설]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오팡넷 09.07 128
260 [성인야설] 아내는 접대중 오팡넷 09.07 209
259 [성인야설] 음탕한 유부녀 오팡넷 09.07 319
258 [성인야설] 노래방 오팡넷 09.07 147
25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6 107
25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6 124
25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6 93
25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6 103
25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6 107
무료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