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숙생 - 4부

오팡넷 0 362 02.10 07:18

성인야설 

하숙생 

 

 

하숙생급하게 쓰느라 글짜 틀린 걸 확인 못했습니다. 틀린게 잇더라도 에뎅님같이 구지 캐내시지 마시고 적당히 이해하시구 넘어가주세요. 

 

 

 

 

 

 

 

 

 

 

 

하숙생 4부 (story 제공자 : 김원식 님) 

 

 

 

 

 

 

 

 

 

 

 

그녀가 박아댄지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도 

 

 

 

 

 

 

 

 

 

 

 

다른때에 비해 엄청난 흥분이 되었기에 벌써부터 사정의 기운이 느껴져왔다. 

 

 

 

 

 

 

 

 

 

 

 

난 그녀를 일으켜 세우고 땅에 눕히면서 자지를 빼내었다. 

 

 

 

 

 

 

 

 

 

 

 

모자를 쓴 얼굴에는 땀으로 범벅이 된지 오래였다. 

 

 

 

 

 

 

 

 

 

 

 

생각같아서는 모자를 벗어 던지고 싶었지만 후일을 생각하면 그렇게 하지도 못했다. 

 

 

 

 

 

 

 

 

 

 

 

그녀가 자지를 빼서 그런지 아쉬어 하며 자기 가슴을 문질렀다. 

 

 

 

 

 

 

 

 

 

 

 

난 어느 정도 사정의 기운이 사그러들자 아직 서있는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삽입했다. 

 

 

 

 

 

 

 

 

 

 

 

질펀한 애액때문에 발기된 자지는 별 다른 저항없이 보지 속으로 미끄러져 들어갔다. 

 

 

 

 

 

 

 

 

 

 

 

"아흑~" 

 

 

 

 

 

 

 

 

 

 

 

그녀가 두 다리로 나의 허리를 감싸안고 허리에 움직임을 가했다. 

 

 

 

 

 

 

 

 

 

 

 

이에 흥분을 받아 나는 엉덩이를 들썩거리며 바짝 서 있는 그녀의 유두를 잘근잘근 씹었다. 

 

 

 

 

 

 

 

 

 

 

 

"하아~ 하아~ 하아~" 

 

 

 

 

 

 

 

 

 

 

 

그녀가 목을 뒤로 젖힌채 나의 자지를 받아 들이고 있었다. 

 

 

 

 

 

 

 

 

 

 

 

그 와중에도 자지를 더 깊숙이 받기 위해서인지 두다리가 강하게 허리를 조았다. 

 

 

 

 

 

 

 

 

 

 

 

"찌걱~ 쩍~ 찌걱~ 쩍" 

 

 

 

 

 

 

 

 

 

 

 

자지가 들어갔다 나왔다 하면서 소리를 냈다. 

 

 

 

 

 

 

 

 

 

 

 

한번 사정에 근접해서 그런지 이번엔 사정의 기운이 더 빨리 찾아왔다. 

 

 

 

 

 

 

 

 

 

 

 

그녀도 절정에 다다랐는지 두손으로 침대보를 움켜 지고 있었다. 

 

 

 

 

 

 

 

 

 

 

 

"착~ 착~" 

 

 

 

 

 

 

 

 

 

 

 

엉덩이를 들었다 강하게 밀어넣자 고환이 그녀의 엉덩이에 부딪히며 소리를 낸다. 

 

 

 

 

 

 

 

 

 

 

 

허리를 더 빨리 놀리자 그녀의 신음소리가 방안을 울렸다. 

 

 

 

 

 

 

 

 

 

 

 

"아~ 아~ 제발~ 아하~" 

 

 

 

 

 

 

 

 

 

 

 

한계였다. 강하게 자지를 찔러 넣는 순간 자지가 꿈틀거리며 정액을 분출해냈다. 

 

 

 

 

 

 

 

 

 

 

 

순간 다리의 힘이 쫙 빠져나가는 듯한 느낌이었다. 

 

 

 

 

 

 

 

 

 

 

 

정신이 아찔한 그런 느낌. 

 

 

 

 

 

 

 

 

 

 

 

자지를 조금 빼었다 박으면서 남은 쾌락에 빠져들었다. 

 

 

 

 

 

 

 

 

 

 

 

흥분을 음미 한지 얼마 지나지 않아 이성으로 돌아왔다. 

 

 

 

 

 

 

 

 

 

 

 

이제 나가야 할때다. 

 

 

 

 

 

 

 

 

 

 

 

좇을 빼내자 애액으로 번들거리는 보지 구멍에서 정액이 흘러 나왔다. 

 

 

 

 

 

 

 

 

 

 

 

그녀는 아직까지 흥분에 눈을 뜨지 못하고 숨을 몰아쉬고 있었다. 

 

 

 

 

 

 

 

 

 

 

 

나는 재빨리 바지를 입고 집을 빠져나왔다. 

 

 

 

 

 

 

 

 

 

 

 

현관을 나서자마자 모자를 벗어 던지고 길 모퉁이로 뛰어 갔다. 

 

 

 

 

 

 

 

 

 

 

 

열기로 달아올랐던 얼굴에 바람이 와 닿자 상쾌한 기분이 들었다. 

 

 

 

 

 

 

 

 

 

 

 

이제서야 그동안 해결되지 않은 자지 밑바닥의 그 무언가의 느낌이 사라진 듯 했다. 

 

 

 

 

 

 

 

 

 

 

 

바깥에서 한 두시간을 보내고 집으로 들어갔다. 

 

 

 

 

 

 

 

 

 

 

 

"어 경신아 왔니" 

 

 

 

 

 

 

 

 

 

 

 

그녀는 아무 일 없었다는 듯이 웃으며 말한다. 

 

 

 

 

 

 

 

 

 

 

 

언제 화장을 다시 했는지 연분홍빛의 그녀의 입술을 보는 순간 

 

 

 

 

 

 

 

 

 

 

 

다시 덮치고 싶은 생각이 굴뚝같았지만 억지로 참았다. 

 

 

 

 

 

 

 

 

 

 

 

방으로 들어온 나는 피곤함에 침대에 누워 잠을 청했다. 

 

 

 

 

 

 

 

 

 

 

 

그로부터 그녀가 절대 정숙하지 않고 색을 밝히는 여자란 걸 알았기에 

 

 

 

 

 

 

 

 

 

 

 

일부러 그녀를 유혹하는 듯한 행동을 몇번 했지만 넘어오지 않았다. 

 

 

 

 

 

 

 

 

 

 

 

그 날도 그녀를 유혹하려는 속셈으로 노팬티 차림으로 바지 자크를 잠그지 않고 

 

 

 

 

 

 

 

 

 

 

 

그녀와 이야기를 하는 척 했으나 보지 못했는지 넘어 오지 않았다. 

 

 

 

 

 

 

 

 

 

 

 

그리고 오후 수업이 있어서 학교수업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는데 

 

 

 

 

 

 

 

 

 

 

 

누나와 함께 있는 못보던 소녀가 보였다. 

 

 

 

 

 

 

 

 

 

 

 

난 궁금증을 참지 못하고 누나에게 물었다. 

 

 

 

 

 

 

 

 

 

 

 

"누나, 누구에요?" 

 

 

 

 

 

 

 

 

 

 

 

"어. 내 딸." 

 

 

 

 

 

 

 

 

 

 

 

"딸이요? 누나한테 딸도 있었어요?" 

 

 

 

 

 

 

 

 

 

 

 

"실은 얘가 몸이 않 좋아서 외국에 있는 유명한 병원에 요양 중이었거든. 

 

 

 

 

 

 

 

 

 

 

 

그런데 어느정도 회복이 되어서 귀국했단다." 

 

 

 

 

 

 

 

 

 

 

 

그녀를 바라봤다. 

 

 

 

 

 

 

 

 

 

 

 

열 세살이나 되었을 법한 어린 소녀였다. 

 

 

 

 

 

 

 

 

 

 

 

약간 창백한 얼굴에 누날 닮아서 그런지 귀여운 얼굴이었다. 

 

 

 

 

 

 

 

 

 

 

 

또다른 어떤 성욕이 나의 몸을 휘감고 있음을 느꼈다. 

 

 

 

 

 

 

 

 

 

 

 

그 후로 몇 일동안 그 소녀를 살피는데 열중했다. 

 

 

 

 

 

 

 

 

 

 

 

외국에서 홀로 외롭게 살아서인지 몰라도 

 

 

 

 

 

 

 

 

 

 

 

몇 번 말을 나누는 사이 꽤 친해졌다. 

 

 

 

 

 

 

 

 

 

 

 

그런 모습을 보고 누나는 남매같다며 웃곤했다. 

 

 

 

 

 

 

 

 

 

 

 

가끔 책을 읽다 모르는 단어라도 나오면 

 

 

 

 

 

 

 

 

 

 

 

누나보단 2층에 있는 나에게 먼저 쪼르르 달려와 묻곤했다. 

 

 

 

 

 

 

 

 

 

 

 

그럴때면 단어 뜻을 알켜주면서 눈치채지 못하게 그녀의 가슴에 

 

 

 

 

 

 

 

 

 

 

 

손을 슬쩍 대보기도 하고 그녀의 비밀스러운 그곳을 팔꿈치로 건드려보기도 했다. 

 

 

 

 

 

 

 

 

 

 

 

그럴때 마다 나의 자지는 여지 없이 바지안에서 발기하곤 했다. 

 

 

 

 

 

 

 

 

 

 

 

그러던 어느날엔, 잠시 밀린 레포트를 해결하느라 하루종일 집에서 

 

 

 

 

 

 

 

 

 

 

 

레포틀 쓰고 있는데 윤정(소녀의 이름)이 놀자며 방안으로 들어와서는 

 

 

 

 

 

 

 

 

 

 

 

기다리기 지쳐서인지 침대위에 누워 잠이 들었습니다. 

 

 

 

 

 

 

 

 

 

 

 

저는 쿵쾅거리는 가슴으로 조용히 의자에서 일어나 방문을 잠그고 

 

 

 

 

 

 

 

 

 

 

 

침대위에서 고요히 잠들어 있는 윤정에게로 다가 갔습니다. 

 

 

 

 

 

 

 

 

 

 

 

그리곤 찬찬히 그녀를 바라보았습니다. 

 

 

 

 

 

 

 

 

 

 

 

16살이라고는 하지만 몸이 아파서인지 이 나이 또래의 

 

 

 

 

 

 

 

 

 

 

 

아이들 보다 키도 크지 않았다. 

 

 

 

 

 

 

 

 

 

 

 

그래서인지 나도 처음 윤정을 볼때 열세살 정도로 밖에 보지 않았으나 

 

 

 

 

 

 

 

 

 

 

 

그런점이 더욱더 윤정이 귀엽게 보이게 했다. 

 

 

 

 

 

 

 

 

 

 

 

나는 숨을 죽이고 그녀의 입에 살포시 키스를 했다. 

 

 

 

 

 

 

 

 

 

 

 

향긋한 향기가 윤정에게서 나는 것 같았다. 

 

 

 

 

 

 

 

 

 

 

 

누나에게서도 났던 그런 향기인가? 

 

 

 

 

 

 

 

 

 

 

 

나는 확 그녀를 덮치고 싶었지만 이성적으로 참으며 

 

 

 

 

 

 

 

 

 

 

 

그녀의 남방의 단추를 하나둘 풀었다. 

 

 

 

 

 

 

 

 

 

 

 

풀어진 부분이 아래로 사르륵 떨어지면서 

 

 

 

 

 

 

 

 

 

 

 

앙증맞은 브래지어가 보였다. 

 

 

 

 

 

 

 

 

 

 

 

자지가 고개를 들고 일어나 바지에 끼여 아파왔다. 

 

 

 

 

 

 

 

 

 

 

 

나는 조심스럽게 윤정의 브래지어를 위로 걷어 올렸다. 

 

 

 

 

 

 

 

 

 

 

 

아직 성숙하지 않은 가슴이 아담하게 솟아 있었다. 

 

 

 

 

 

 

 

 

 

 

 

나는 깨지나 않을까 하는 조바심에도 

 

 

 

 

 

 

 

 

 

 

 

연분홍의 유두에 혀를 갖다대었다. 

 

 

 

 

 

 

 

 

 

 

 

순간, 아랫도리가 아플정도로 자지가 팽창되었다. 

 

 

 

 

 

 

 

 

 

 

 

마치 단만이 나는 것 같았다. 

 

 

 

 

 

 

 

 

 

 

 

난 황홀감에 윤정의 치마 윗부분을 걷어 올렸다. 

 

 

 

 

 

 

 

 

 

 

 

밑부분이 풍성한 치마 였기에 힘들어지지 않고 보지위까지 걷어 올려 졌다. 

 

 

 

 

 

 

 

 

 

 

 

난 침을 삼키면서 그녀의 팬티위에 슬며시 손을 만졌다. 

 

 

 

 

 

 

 

 

 

 

 

손에 따스한 느낌이 왔다. 

 

 

 

 

 

 

 

 

 

 

 

나는 더욱 용기를 내어 팬티를 아래로 끌어 내렸다. 

 

 

 

 

 

 

 

 

 

 

 

그리 많지 않은 적당한 음모가 조개를 가리고 있었다. 

 

 

 

 

 

 

 

 

 

 

 

조바심도 났지만 당장의 흥분에 난 점점 대범해지고 있었다. 

 

 

 

 

 

 

 

 

 

 

 

나는 음모들을 손으로 쓰다듬으며 아직 익지 않은 조개살을 살짝 벌려 보았다. 

 

 

 

 

 

 

 

 

 

 

 

아직 어떤이의 침범도 받지 않은듯 빨간 속살이 눈에 들어왔다. 

 

 

 

 

 

 

 

 

 

 

 

손가락 하나를 그 빨간 속살사이로 집어 넣으려 하는데 윤정이 뒤척인다. 

 

 

 

 

 

 

 

 

 

 

 

순간 난 놀라 얼른 손을 거두고 윤정의 팬티를 바로 하고 뒷수습을 했다. 

 

 

 

 

 

 

 

 

 

 

 

그러는 동안 빳빳하게 섰던 자지도 서서히 수그러 들었다. 

 

 

 

 

 

 

 

 

 

 

 

나는 아쉬었지만 어쩔수 없었다. 

 

 

 

 

 

 

 

 

 

 

 

다음을 기약하며 다시 한번 윤정의 입에 키스를 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7 114
26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7 146
26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7 98
26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7 90
26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7 65
262 [성인야설] 음란고딩 수정 오팡넷 09.07 98
261 [성인야설]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오팡넷 09.07 91
260 [성인야설] 아내는 접대중 오팡넷 09.07 134
259 [성인야설] 음탕한 유부녀 오팡넷 09.07 182
258 [성인야설] 노래방 오팡넷 09.07 91
25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6 69
25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6 92
25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6 64
25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6 74
25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6 85
무료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