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한소설] 영어선생 미사꼬

오팡넷 0 331 02.11 02:18

성인야설 

우와! 저 가슴, 출렁거리는 거 좀 봐. 죽이는 데.” 

 

 

여기는 명문 K고교 체육관에 있는 수영장이다. 지금 감탄성을 발한 것은 구로가와. K고교 

 

 

의 불량 학생 중에서도 가장 거구를 자랑하는 3년생. 

 

 

“쉿! 탈의실로 먼저 가자.” 

 

 

나까무라는 K고교의 불량학생 그룹에서 가장 머리가 좋은 놈이다. 

 

 

지금은 토요일 오후. 토요일 오후마다 영어선생인 미사꼬가 학교 수영장에서 수영을 한다는 

 

 

사실을 알고, 두 놈이 온 것이다. 

 

 

미사꼬. 이제 부임한지 겨우 세 달. 25 세로 미국 유학까지 다녀온 재원이다. 부임하자마자 

 

 

그 미모와 늘씬한 몸매로 이 곳 K고교 3년생의 우상이 되었고, 밤마다 학생들의 자위의 대 

 

 

상이 되었다. 본인은 모르지만. 

 

 

두 놈은 오늘에야 말로 미사꼬를 정복하리라 마음먹고 온 것이다. 

 

 

여자 탈의실을 들어간 두 사람. 옷장의 이름표를 보면서 미사꼬의 탈의장을 찾았다. 

 

 

“이거다!” 나까무라가 말했다. 

 

 

탈의장은 잠겨 있었지만, 나까무라에게는 애들 장난감에 불과했다. 

 

 

탈의장을 여니, 미사꼬의 체취가 물씬 풍긴다. 

 

 

“이거 봐!” 

 

 

구로가와가 순백색의 팬티를 집어올리면서 말했다. 

 

 

“하얀 색 팬티라. 죽이는군.” 

 

 

하면서 미사꼬의 그 부분이 닿는 자리에 코를 대고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는다. 

 

 

“죽이는 냄새야. 못 참겠어.” 하면서 바지를 벗는다. 

 

 

“너 뭐 하는 거야.” 

 

 

“못 참겠어.” 하면서 구로가와는 미사꼬의 팬티로 자신의 물건을 감싸고 앞뒤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자식, 벌써 그러면 막상 왔을 때는 어떻게 할려고 그래.” 

 

 

“으음… 상관 없어… 으음… 헉…” 하면서 사정을 하는 구로가와. 

 

 

미사꼬의 순백색 팬티에는 구로가와의 정액이 잔뜩 뭍었다. 

 

 

 

 

 

수영을 마치고 탈의실의 문을 여는 순간, 이상한 냄새에 고개를 갸웃하는 미사꼬. 

 

 

‘이게 무슨 냄새지. 아까는 아무 냄새도 안 났는데.’ 

 

 

자신의 탈의장 쪽으로 돌아갔을 때, 누군가 뒤에서 자신을 꽉 안으며, 가슴을 주무르는 것이 

 

 

아닌가. 

 

 

“끼악!” 

 

 

비명을 지르며 발버둥을 치지만, 3년생 중 가장 거구인 구로가와의 힘을 당해낼 수가 없었 

 

 

다. 

 

 

“좌악!” 

 

 

구로가와가 미사꼬의 수영복이 찢어지듯이 벗겨진다. 순간적으로 알몸이 된 미사꼬. 미사꼬 

 

 

의 수영복을 벗기느라 구로가와의 손이 풀린 순간 미사꼬는 달려나갔다. 

 

 

“살려 줘!” 

 

 

미사꼬의 머리채를 잡는 구로가와. 

 

 

“아야!” 구로가와가 미사꼬의 입으로 뭔가가 쑤셔 넣는다. 미사꼬의 팬티가 아닌가. 조금 

 

 

전까지의 자위로 뭍어있던 구로가와의 정액 냄새에 미사꼬는 정신이 아득해 지는 것 같았 

 

 

다. 순간 나타난 나까무라가 미사꼬의 입에 테이프를 붙인다. 

 

 

“흐흐. 미사꼬 선생, 얼마나 기다렸는데. 도망치려고.” 

 

 

미사꼬는 몸부림을 쳤지만, 구로가와는 끄떡도 않는다. 

 

 

“저기 의자에 앉혀.” 

 

 

구로가와가 버둥거리는 미사꼬를 끌고 의자에 강제로 앉힌다. 나까무라가 노끈으로 미사꼬 

 

 

를묶기 시작했다. 

 

 

양쪽 발걸이에 다리가 올려져 묶이고, 뒤로는 의자 등받이에 두 손이 묶였다. 미사꼬의 신비 

 

 

로운 그곳이 환히 들어났다. 자유를 완전히 속박당한 미사꼬는 어쩔 수가 없었다. 

 

 

“흐흐흐.” 

 

 

미사꼬의 앞에서 바지를 내리는 나까무라를 보면서 미사꼬는 비명을 질렀지만, 테이프가 붙 

 

 

여진 입에서는 작은 소리가 나올 뿐이다. 

 

 

구로가와는 의자 뒤에 서서 미사꼬의 풍만한 가슴을 계속 주무르고 있었다. 

 

 

바지를 벗은 나까무라가 미사꼬에게 다가와, 고개를 숙이고, 미사꼬의 그곳을 바라본다. 

 

 

순간적인 수치심에 미사꼬의 얼굴이 빨개진다. 

 

 

“미인은 보지도 예쁘군.” 

 

 

나까무라의 손이 미사꼬의 꽃샘을 벌리자, 빨간 속살이 드러났다. 

 

 

“죽이는군.” 

 

 

나까무라의 손이 미사꼬의 소중한 곳을 유린하기 시작했다. 손가락으로 미사꼬의 꽃잎을 만 

 

 

지기도 하고, 쑤셔넣기도 하고, 잎으로 미사꼬의 꽃잎을 빨기도 했다. 

 

 

언제부터인가 미사꼬의 유실이 딱딱하게 굳어지면서, 꽃샘에서는 꿀물이 흘러 나오기 시작 

 

 

했다. 

 

 

나까무라는 자신의 물건을 미사꼬의 꽃샘에 대고, 슬슬 문지르기 시작했다. 

 

 

미국 유학 시절에 흑인 두 명에게 납치되어 일 주일간을 강간 당한 이후로 정상적인 섹스에 

 

 

서는 쾌감을 느끼지 못하던 미사꼬였다. 자신이 묶여서, 그것도 자신의 제자에게 당하고 있 

 

 

다는 도착감이 미사꼬의 관능에 불을 당겼다. 

 

 

미사꼬의 허리가 조금씩 움직이며, 나까무라의 물건을 향해 흔드는 것이 아닌가. 나까무라는 

 

 

미사꼬의 자극에 더 이상 참지 못하고 미사꼬의 꽃샘으로 자신의 물건을 밀어 넣었다. 

 

 

나까무라의 동작에 맞추어 허리를 움직이는 미사꼬. 뒤에서 젖가슴을 주무르던 구로가와가 

 

 

미사꼬의 입에서 테이프를 떼어내고, 미사꼬의 입에 넣었던 미사꼬의 팬티를 빼어 냈다. 

 

 

“으응… 앙… 앙… 하악…” 

 

 

미사꼬의 입에서 신음 소리가 새어 나왔다. 

 

 

계속 젖가슴을 주무르던 구로가와가 미사꼬의 얼굴을 돌려 키스하려고 하자, 미사꼬는 적극 

 

 

적으로 입을 열고 구로가와를 맞았다. 

 

 

나까무라의 움직임이 격렬해졌다. 

 

 

“아응… 하악…” 

 

 

“으윽… 으음…” 

 

 

두 사람의 신음소리가 어우러지며, 두 사람은 동시에 절정을 맞았다. 

 

 

 

 

 

두 사람에게 돌아가면서 범해진 후, 의자에서 풀린 미사꼬는 나까무라의 물건을 입으로 빨 

 

 

면서 봉사하고 있었다. 구로가와가 미사꼬의 뒤로 다가와 미사꼬의 그곳을 보면서, 손가락으 

 

 

로 희롱하기 시작했다. 미사꼬의 그곳은 누구의 것인지 모를 액체로 축축하게 젖어 있었다. 

 

 

구로가와의 손가락이 미사꼬의 꿀물을 뭍혀, 미사꼬의 항문에 바르는 순간, 미시꼬가 나까무 

 

 

라의 물건을 입에 문 채로, 구로가와를 흘겨 보았다. 

 

 

구로가와는 그 거대한 물건을 미사꼬의 항문에 대고 힘을 주었다. 

 

 

“아… 아파!” 

 

 

미사꼬의 비명을 무시하면서 더 힘을 주는 구로가와. 

 

 

구로가와의 허리가 움직이기 시작하자, 미사꼬는 달뜬 신음 소리를 내며, 나까무라의 물건을 

 

 

빨았다. 

 

 

어느 순간 구로가와와 나까무라의 입에서 신음 소리가 나며 둘은 동시에 폭발했다. 미사꼬 

 

 

도 절정을 맞은 듯, 신음소리를 내며, 몸을 떨었다. 

 

 

 

 

 

학기말 고사. 지금은 영어 시간이었다. 시험 감독으로 들어온 미사꼬의 늘씬한 몸매를 지켜 

 

 

보며, 나까무라와 구로가와는 회심의 미소를 지었다. 생애 최초로 백 점을 받게 된 것이다. 

 

 

미사꼬는 흰색 브라우스 밑에 검정 색 타이트 스커트를 입고 있었다. 스커트 안에는 나까무 

 

 

라의 지시대로 노팬티였다. 타이트 스커트는 미사꼬의 늘씬한 몸매를 돋보이게 하였다. 

 

 

시험 감독을 하며 교실을 도는 미사꼬가 나까무라의 옆을 지나는 순간 나까무라가 미사꼬의 

 

 

손목을 잡았다. 

 

 

‘제발, 교실에서는…’ 

 

 

미사꼬의 애원어린 눈동자를 무시하며 나까무라의 손이 스커트 속으로 들어왔다. 나까무라 

 

 

의 손이 미사꼬의 소중한 곳에 닿았다. 그 동안의 손길에 익숙한 미사꼬의 그곳은 어느새 

 

 

축축하게 젖어 있었다. 

 

 

‘아흑… 아아…’ 

 

 

미사꼬는 입에서 나오려는 신음을 억지로 참고 있었다. 

 

 

이 때 미사꼬의 스커트로 밀고 들어오는 다른 손. 구로가와였다. 구로가와의 손은 미사꼬의 

 

 

둔부를 어루만지다가 미사꼬의 항문으로 왔다. 구로가와의 손가락이 미사꼬의 항문으로 들 

 

 

어왔다. 

 

 

앞에는 나까무라의 손, 뒤에는 구로가와의 손에 희롱 당하며 미사꼬는 어쩔 줄을 몰랐다. 

 

 

미사꼬가 도저히 참지 못하고 신음을 토하는 순간, 시험을 마치는 종이 울렸다. 

 

 

빨갛게 상기된 얼굴로 시험지를 회수한 미사꼬는 서둘러 교실을 빠져 나갔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6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7 63
26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7 79
26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7 56
26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7 46
26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7 34
262 [성인야설] 음란고딩 수정 오팡넷 09.07 48
261 [성인야설] 지하철에서 만난 여자 오팡넷 09.07 49
260 [성인야설] 아내는 접대중 오팡넷 09.07 69
259 [성인야설] 음탕한 유부녀 오팡넷 09.07 71
258 [성인야설] 노래방 오팡넷 09.07 53
257 [성인야설] 불꽃 오팡넷 09.06 39
256 [성인야설] 옆집과 썸씽 오팡넷 09.06 47
255 [성인야설] LOVE 아일랜드 오팡넷 09.06 33
254 [성인야설] 우연 오팡넷 09.06 44
253 [성인야설] 레포트를 쓰자 오팡넷 09.06 44
무료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