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선하는 주부들

오팡넷 0 171 02.12 21:18

야한소설 

아무리 생각을 해도 분이 풀리지않았어요…..

 

 

 

 

 

남편을 이해 할려고 해도 도저히…물론 제가 시집을 올 때 가정형편이 좋지않아 해온 거도 없고

 

 

시집 어른들에게 변변찬은 선물마저 준비를 못했지만….

 

 

저 또한 기억에 남을 만한 것을 받지도 않았고 친정에도 그리 해준 것도 없었어요….

 

 

 

 

 

 

 

 

 

 

 

그런데 언제부터 인가 술만 마시면

 

 

저희 친정 집을 무시하는 소리를 하기 시작하더니 요즘은 술을 먹지않은 날에도 그런 소리를 하는 거에요….

 

 

오늘 아침만해도 남들은 처가에서 사업 자금을 준다는 둥 친구 누구는 장모가 사업자금을 데주어 크게 성공을 했다는 식으로…

 

 

거기다 우리 아버지가 무능 하다는 말까지 했을 때에는……미칠 것 같더라 구요…

 

 

자기 아버지도 잘난 것 하나도 없으면서…..

 

 

저희 아버지는 한 때 대기업에 간부로 근무를 하셨는데 원체 큰 아버님과 사이가 좋으셔서 빚 보증을 서 주었다가..

 

 

모든 재산과 직장마저 잃어버려 지금은 회사 택시를 하시며 어머니와 재미있게 살고 계십니다…..

 

 

 

 

 

 

 

 

 

 

 

형편은 어려워도 원체 낙천적인 분 이시라 어려움을 내색치 않고 하루 하루를 즐겁게 사시려 노력을 하신 답니다…

 

 

전 세상에서 우리 아버님을 제일 존경하고 사랑하지요……

 

 

그런데 남편이란 작자가 저희 아버님을 무시할 때는 이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오늘 아침에는 그 선을 넘어 죽이고 싶다는 생각까지 들 더 라고요……..

 

 

그래서 결혼 하던 해에 생긴 딸아이 미영이를 유치원에 데려다 주고 무작정 길을 걸었지요…..

 

 

 

 

 

 

 

 

 

 

 

 

 

 

 

 

 

한참을 정처 없이 걷다가는 다리가 아파 달리는 차들을 보며 허전한 마음을 달래고 있는데 제 앞에 택시가 한대 서는 거에요…….

 

 

아마 제가 택시를 잡으려는 줄 아셨나 봐요….

 

 

그냥 보내려고 하려다 기사 아저씨를 보니 저희 아버지와 외모와 연세도 비슷해보여 편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고

 

 

한여름 더운 날 고생하시는 아버님 생각에 목적지도 정하지 않고 택시에 몸을 실었지요…..

 

 

 

 

 

 

 

 

 

 

 

 

 

 

 

 

 

택시 타니 기사 아저씨가 어디로 갈거냐고 묻길래 머뭇 데다가 나도 모르게 미사리로 가자고 했어요….

 

 

저희 집이 천호동 쪽이라 그리 멀지 않거든요….

 

 

잠시 후 한강이 보일 즘 많이 걸어서 피곤 했던지…저도 모르게 잠이 들었었나 바요..

 

 

그런데 잠결에 이상한 느낌이 들어 눈을 떠보니….

 

 

기사 아저씨가 제 허벅지 안 쪽을 더듬다가 저와 눈이 마주치자 얼른 손을 빼며 어쩔 줄 몰라 하시 더 라고요…

 

 

하지만 전 놀란 마음에 마구 쏘아 붙였어요….경찰까지 들먹거리며 말이에요…

 

 

잠시 후 기사 아저씨는 눈물을 흘리며 사정을 하시는데…

 

 

얼마나 딱하신지 저까지 하마터면 눈물을 흘릴 뻔했죠….

 

 

 

 

 

 

 

 

 

 

 

 

 

 

 

 

 

기사 아저씨는 원래 장난감 제조업을 하시다가

 

 

I M F 때 납품 처의 부도로 연쇄 부도를 내었고 그 충격으로 아주머니 까지 큰 병에 걸리셨데요…..

 

 

그리고 하나 있는 아들 마저 집을 나가고요……

 

 

그래서 자살까지도 생각을 했지만 아주머니 생각만 하시면 불쌍해서 ………

 

 

더욱이 60에 나이를 넘기셨는데도 타고난 건강 체질 때문에 잠들어 있는 제 모습에 잠시 이성을 잃으셨다는 거에요…..

 

 

아마 아주머니가 편찮으셔서 아저씨와 잠자리를 할 수 없었던 거 같아요…

 

 

한참 동안 기사 아저씨의 말을 듣던 중 갑자기 아버지 생각이 나는 거에요….

 

 

저희 아버님도 아주 건강하시거든요 ….만약 저희 어머니가 편찮으시다면 저희 아버지도 그럴 수 있겠다 하고 말이죠….

 

 

그런 생각을 하다 보니 기사 아저씨를 돕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거에요…..

 

 

그리고 미운 남편에 대한 복수심도 생기고요………그래서 전 아저씨에게 말을 했어요….더 만지라고요..

 

 

기사 아저씨 마음 풀리실 때까지요…….

 

 

대신 이곳은 사람이 많으니 좀 자리는 옮겨 달라고요…..

 

 

참! 택시 요금은 걱정 마시라는 베려 도 해주었지요…

 

 

잠시 차가 이동하는 동안에 눈을 감고 생각을 해 보았지요….

 

 

 

 

 

 

 

 

 

 

 

 

 

 

 

 

 

지금 내 자신의 행동에 대하여 말이에요 …..

 

 

하지만 자신의 답도 얻기 전에 택시는 한적한 곳 나무 밑에 정지를 했어요….

 

 

그리고 기사 아저씨는 고개를 숙이고 가만히 계시는 거에요….

 

 

전 그런 모습을 보니 더 마음이 뭉클 하더라 고 요.

 

 

안돼 보이시고….그래서 전 아무러치도 않은 듯 말을 했지요….

 

 

어서 만져 보시라고.

 

 

저도 사실 제가 한말에 대해 저도 이해가 되지 않아요…사실 섹스에는 둔하거든요..

 

 

성격 또한 무척 내성적이고요…

 

 

아마 제가 이런 말을 할 수 있었던 건 우리 아버지 처지와 비슷한 것이 제 마음을 움직였던 것 같아요…………

 

 

전 뒤에 몸을 기대어 눈을 감고 가만히 있었지요…그런데 이상하게도 몸이 이상해 지는 거에요…

 

 

분명 기사 아저씨는 아직 제 몸에 손도 데지 않으셨는데…..

 

 

아래에 물이 고이는듯 하고 괜히 짜릿 짜릿 해지는 거 있죠…

 

 

아마 신랑하고 첫 관계를 가질 때도 이런 감정은 들지 않았어요……..

 

 

이런 감정에 빠져 있을 무렵…..

 

 

에어컨 찬바람 때문에 약간 춥다고 느끼고 있었는데….기사 아저씨의 따듯한 손이 무릎에서 느껴지는 게에요…

 

 

전 흠짓 놀랐지만 이내 안정을 찾고 가만히 눈을 감고 있었어요……

 

 

무릎 위에 있던 아저씨의 손은 서서히 움직이기 시작 하더라 구요..

 

 

 

 

 

 

 

 

 

 

 

 

 

 

 

 

 

안마를 해주듯이 무릎을 누르다가는 종아리로 손을 옮기더니 양쪽 종아리를 정말 시원할 정도로 주물러 주시는 거에요….

 

 

그리곤 제 발을 들어 신발을 벗기더니 스타킹을 신은 제 발을 발가락 하나 하나를 만져도 주고

 

 

발가락 전체를 손에 쥐시곤 주물러 주시기도 하는데…정말이지 남편이 제 가슴을 만지거나

 

 

제 아래를 만져 줄때보다 더 시원한 쾌감이 몰려 오는 거에요…

 

 

저도 모르게 “ 아~ “ 하고 신음 소리가 나 더 라고요….

 

 

 

 

 

 

 

 

 

 

 

 

 

 

 

 

 

이렇게 쾌감에 빠져 즐기고 있는데 아저씨에 손은 다시 종아리를 걸쳐 허벅지 안 쪽으로 다리를 살살 비비며 들어 오더라고요…..

 

 

거칠면서도 따듯한 기사 아저씨의 손이 제 부드러운 허벅지 깊은 곳을 살짝 살 짝 아래 위로 주물러 주었어요

 

 

이렇게 아저씨에 손이 움직이다가 가끔 제 거기를 스치듯이 닿을 때는 전 움찔 데며 놀라기도 했죠…….

 

 

전 부끄러웠어요…남편이랑 섹스를 할 때 워낙 아래에 물이 없어서 삽입 때 나는 나 데로 고통도 있었지만…

 

 

남편 또한 불평을 했었죠….

 

 

그런데 지금은 정 반대였어요 혹시 아저씨 손등에 제 축축한 팬티가 느껴 질 까봐..

 

 

얼굴이 뜨거워 지는 거에요…

 

 

하지만 기사 아저씨는 이런 생각을 무시라도 하듯이 제 둔덕 부근을 손가락을 모아 지긋이 누르며 돌리시는 거에요….

 

 

가끔 어느 손가락 인지는 모르지만 제 크리톨리스를 건드릴 때는 미칠 것만 같았어요….

 

 

이미 제 아래는 팬티가 젖어 팬티 위로 만지는지 아니면 속으로 만지는지를 모를 정도 였지요…

 

 

 

 

 

 

 

 

 

 

 

 

 

 

 

 

 

얇은 팬티가 젖어 손 끝에 제 크리톨리스가 느껴지시는지 이번에는 손가락 하나로 크리톨리스를 집중적으로 긁어 주는 거에요…

 

 

정말 제가 이렇게 민감한지 몰랐어요…

 

 

잠시 후 아저씨는 제 거기서 손을 떼고는 엉덩이 밑으로 손을 넣길래 엉덩이를 살짝 들어주자

 

 

팬티 뒤쪽 라인을 잡고 벗기자 신기할 정도로 쉽게 벗겨 지더라 고 요..

 

 

전 다리에서 팬티를 빼고 옆에 두었지요…..그리고 의자에 걸 터 앉듯이 앞으로 가서 다리를 살짝 벌려주었어요….

 

 

아마 환한 대낮이라 제 거기가 환히 보였을 거에요…

 

 

기사 아저씨는 더 자세히 보려는지 치마를 위로 더 겉 어 버리고는 다리를 더 벌리지 모에요……

 

 

조금은 부끄러웠지만….그냥 원하는 데로 다리를 더 벌려 주었지요..

 

 

 

 

 

 

 

 

 

 

 

기사 아저씨는 이제 용기를 더 얻었는지 아니면 흥분이 되었는지….

 

 

좀 전 보다는 과감하게 제 아래를 만지기 시작했죠……..

 

 

갈라진 틈 사이로 분주히 손가락을 움직이다가 입구를 확인하시고는 입구에 손가락을 서서히 밀어 넣었지요..

 

 

기사 아저씨는 저를 더 흥분을 시키려 그러는지 아주 천천히 넣었어요….

 

 

저는 아저씨의 손이 빨리 움직여 주었으면 하였지요….

 

 

그리고 하나 보다는 두개의 손가락이 들어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어요…..

 

 

전 정말 많이 흥분되어 있었어요….

 

 

처음 느껴보는 쾌감이었지요….

 

 

잠시 후 아저씨는 제 생각을 아셨는지 손가락 두개를 넣어 점점 빨리 움직여 주었지요…

 

 

그리고 엄지 손가락으로는 크리톨리스를 누르면서 돌려주었어요….

 

 

제 아래에서는 엄청 많은 물이 흘렀고 숨이 막힐 거 같았어요…

 

 

 

 

 

 

 

 

 

 

 

 

 

 

 

 

 

기사 아저씨는 갑자기 제 아래에서 손을 떼더니 서둘러 운전 석과 조수 석을 앞으로 당기고 등받이를 앞쪽으로 세웠어요….

 

 

그리곤 차 문을 열고 나가더니 뒷자리로 들어와 제 다리 사이에 쭈그리고 앉아

 

 

제 다리를 들더니 앞 양 의자 등받이 위에 각각 올려 놓고 허벅지 안쪽에서부터 입을 맞추더니 점차 제 아래 쪽으로 올라 왔지요…

 

 

 

 

 

드디어 기사 아저씨의 입이 제 아래에 도착하더니….혀로 갈라진 틈을 따라 핥아주었어요….

 

 

때로는 혀를 길게 해서는 구멍 속으로 깊게 넣어 뭘 찾기라도 하듯이

 

 

더듬기도 하고 찌르기도 했지요…

 

 

전 저도 모르게 아저씨의 머리를 제 쪽으로 애원하듯이 당기고 있었죠…특히….

 

 

아저씨가 크리톨리스를 강하게 빨아 줄때나..

 

 

앞니로 살짝 씩 깨물어 줄때에는 소변이라도 싸는 줄 알았어요…..

 

 

 

 

 

 

 

 

 

 

 

 

 

 

 

 

 

그런데 아까부터 아저씨가 뭐라고 중얼거리고 있었는데 발음이 정확하지 않아

 

 

무슨 말을 하시는지 몰랐는데 지금 들어보니 “아줌마 ?지 정말 맛있어”라고 하시는 거에요….

 

 

전 ?지란 말은 성인이 되고 나서 처음 들은 거 같아요…..

 

 

아저씨가 저의 아래를 핥아 주면서 ?지란 말을 계속 하시자 전 더욱 흥분이 되어 신음 소리를 더 크게 내었지요…

 

 

이젠 부끄러움도 없고 그저 아저씨가 얼른 해주기를 기다리고 있었어요……

 

 

순간 아저씨의 손이 제 가슴을 더듬는 거 이에요….

 

 

전 서둘러 단추를 푸르고 브라자를 올려 만지기 좋도록 해주었어요…

 

 

그러자 아저씨는 제 유방을 주무르며 유두를 가지고 노셨어요…

 

 

순간 저는 눈 앞이 캄캄해 지면서 오르가즘을 느끼기 시작했죠…..

 

 

 

 

 

 

 

 

 

 

 

큰 신음 소리를 내며…아래에서는 많은 양의 물이 나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죠…..

 

 

기사 아저씨는 그 물이 보약이라고 생각이라도 하는 듯이 더 바삐 핥아 되었어요…..

 

 

전 오르가즘을 느끼며 헐떡이는 숨을 가다듬고 있는데….

 

 

아저씨가 엎드려 달라고 주문을 했어요…

 

 

전 아저씨가 시키는 데로 무릎을 꿇고 뒤 창문을 바라보며 엉덩이를 아저씨 쪽으로 내밀어 주었어요……

 

 

아저씨는 제 엉덩이를 한쪽씩 잡고 제 아래를 다시 핥아되었어요…

 

 

아직 까지 나올 물이 남아있었는지 또 물이 나오기 시작했죠….

 

 

 

 

 

 

 

 

 

 

 

 

 

 

 

 

 

잠시 후 아저씨는 제 아래에서 입을 옮겨 항문에 혀를 갖다 되었어요….

 

 

전 깜짝 놀라 팔을 돌려 아저씨의 머리를 밀었어요…혹 냄새가 날 까 부끄러웠고

 

 

남편도 아직 항문에는 입을 데어 본적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힘을 주어가며 밀었는데..

 

 

아저씨는 제 허리를 잡고 더 강하게 당기며 항문에서 입을 떼지않았죠…

 

 

순간 아저씨의 혀가 항문을 간질으며 혀가 항문 안으로 들어온다는 느낌이 들을 무렵 아저씨를 밀던 제 팔에 힘이 빠지기 시작 했어요..

 

 

새로운 느낌이 오기 시작 했거든요

 

 

난 그저 팔을 아저씨 머리에 대고만 있을 뿐 아무 저항도 하지 않았고 도리어 신음 소리만 더 내었지요….

 

 

이젠 계속해서 항문을 핥아주었으면 하는 생각이들 더 라 고요…..

 

 

 

 

 

 

 

 

 

 

 

 

 

 

 

 

 

그렇게 항문 애무에 젖어있을 때 아저씨는 바지를 벗는지 벨트 풀으는 소리가 들렸어요…..

 

 

그리고는 항문 애무를 멈추고 일어서더니 뒤에서 저를 안았지요….

 

 

한 손으로는 제 유방을 주무르고 한 손으로는 자신의 성기를 잡아 제 아래에 비 벼 되었어요…갈라진 틈을 더 벌리려는 듯이요….

 

 

아래 위로….

 

 

그것도 잠시 기사 아저씨의 성기가 제 몸 속으로 들어 오는 것을 느꼈죠…..

 

 

남편 것 보단 작다는 생각을 했어요….하지만 나이에 걸맞지 않게 딱딱함은 느껴졌어요…

 

 

제 몸 속에 성기가 다 들어왔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아저씨는 더 깊이 넣어 보려는 듯 힘을 주었어요……

 

 

그리곤………넣었다 뺐다를 반복 하기 시작했죠….

 

 

 

 

 

 

 

 

 

 

 

아저씨는 서두르는 모습도 없이 침착하게 잘 하셨어요……..그리고 아저씨는 다시 중얼거리기 시작을 했죠……

 

 

아까와는 틀리게 아저씨의 입이 제 귀 가까이 있었기 때문에 선명하게 들을 수 있었죠….

 

 

아저씨는 이런 말을 했어요……

 

 

“아줌마 ?지 정말 맛있어…정말 쫄깃쫄깃해…..?지에 물도 너무 많고….

 

 

정말 ?지가 일품이야……..이런 ?지는 처음이야….”

 

 

그런데 이상가게도 아저씨가 이런 말을 할 때 마다 전 움찔 움찔 하며 흥분이 더 되는 거에요….

 

 

처음 하는 경험이라 그런지…..

 

 

어쨌든 너무 흥분을 하고있었고 전 자신도 모르게 손을 다리사이로 넣어 흔들거리는 아저씨의 고환을 만지며 주물러 주었어요…..

 

 

한참을 움직이던 아저씨는 헐 떡 되며 저에게 묻더군요…

 

 

 

 

 

 

 

 

 

 

 

 

 

 

 

 

 

안에다 해도 되냐 구요…그래서 저는 밖에다 하라고 했어요….임신이 걱정 되었거든요…..

 

 

잠시 후에 사정 할 때가 되었는지 아저씨는 성기를 제 몸에서 빼고는 성기를 제 항문에 넣으려 하시는 거에요….

 

 

전 참으려 했지만 나도 모르게 힘이 들어가서 그런지 아니면 아플 것이라는 선입견인지……

 

 

일단은 하지 말라고 사정을 하였죠……

 

 

그러니 아저씨는 다시 제 몸 속으로 성기를 밀어 넣고는 빨리 움직이기 시작을 했죠……사정 할 때가 된 것 같았어요..

 

 

순간 아저씨는” 잠시만 참아요” 하시곤 성기를 빼내서 항문에 밀어 넣는 거에요.

 

 

 

 

 

 

 

 

 

 

 

.

 

 

조금만 넣으면 안 아플 거라 했지요…

 

 

아저씨는 귀두 부분만을 항문에 넣고 손으로 자신의 성기를 흔들었어요……

 

 

잠시 아저씨는 제 항문 안에다 정액을 싸기 시작했어요…..으~~~하며 신음소리를 내었죠……..

 

 

전 제 항문에 따뜻한 아저씨의 정액이 들어 오는 것을 느끼며 저도 오르가즘을 느꼈고요…..

 

 

전 지쳐서 숨을 거칠게 쉬며 가만히 있었는데……

 

 

아저씨는 언제 옷을 입으셨는지 옷을 다 입으시고 휴지로 제 아래와 항문을 정성 드려 닦아주고 계셨어요…….

 

 

그리곤 아쉬움이 아직 남아 있는지….

 

 

제 아래를 길게 서 너 번 핥아주시고는 고맙다고 하시더군요….

 

 

 

 

 

 

 

 

 

 

 

처음에는 아버지 같다는 생각에 불쌍하게 생각이 들어 시작한 거 였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즐기기 위해 기사 아저씨를 유혹을 한 것 같단 생각이들었어요……..

 

 

아저씨는 집에 데려다 주시겠다고 해서 저는 고개를 끄덕였어요..

 

 

잠시 후 차가 도로를 나와 집쪽으로 향할 즘 슈퍼마켓이 눈에 들어와 세워달라 고해서

 

 

전 슈퍼마켓에 들어가 음료수와 담배 한 갑을 사서 아저씨에게 주었어요.

 

 

음료수를 마시는 기사 아저씨의 옆 모습을 보니 갑자기 아버지 생각이 나 눈물이 핑 돌더라고요………

 

 

 

 

 

 

 

 

아저씨 열심히 사세요……… 

Comments

야동 1관
State
  • 현재 접속자 18 명
  • 오늘 방문자 578 명
  • 어제 방문자 761 명
  • 최대 방문자 4,408 명
  • 전체 방문자 204,195 명
  • 전체 게시물 1,205 개
  • 전체 댓글수 1 개
  • 전체 회원수 22 명